연주평

"자말라역의 메조소프라노 손현수는 그녀의 유연하고 황홀한 소리를 맘껏 뽐냈다."

테드 셴, 2002넌 9월 15일자, <시카고 트리뷴>

"감미롭게 녹아드는 목소리의 메조소프라노 손현수는 아름다운 공주 그 자체였다."

앤 미젯,  2002년 5월 28일자 <뉴욕 타임즈>

"호프만의 수호천사역(여장)과 동시에 그의 친구역(남장)을 맡은 손현수는   재미있고도 매력적이었디."

죠지 워커, 2002년 11월 11일  <WFIU>

"손현수는 마르그리뜨를 짝사랑하는 소년인 '지벨'역을 열정적인 메조소리로 생동감있게 표현했다."

피터 쟈코비, 2001 년 2 월 7일자 < 해럴드 타임즈>

"오늘 캐스팅의 하이라이트는 스즈끼역의 손현수라고 생각되어진다. 나는 그녀의 매혹적인 연기와 아름답게 흐르는 노래에 계속적으로 매료되었다."

제임스 로저, 2001년 8월 2일자 <블루밍턴 인디펜던트>

"오늘저녁의 하이라이트는 나비부인과 스즈끼의 '꽃의 이중창'이였다. 손현수는 저음소리의 스즈끼역할을 탁월하게 소화해 내었다."

죠지 워커, 2001년 7월28일 <WFIU>

"스즈끼 역의 손현수는 나비부인의 충직한 하녀역을 유연하고도 드라마틱한 소리로 관객을 크게 감동시켰다. "

피터 쟈코비,2001년 7월31일자 <해럴드 타임즈>

 

Web design and graphics by aae Designs. Copyright 2002-2013.